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호크아이'가 위력을 발했다.

호크아이(Hawkeye)는 최근 테니스 대회에 도입된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가리키는 말. 선수들은 심판 판정에 이의가 있을 때 세트당 두 번씩 '챌린지'를 사용할 수 있으며, 심판 판정이 맞는 것으로 판독 결과가 나와도 따로 패널티를 받지는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 US오픈 테니스 대회 결승전에서도 호크아이 위력이 여실히 드러났다. 세계랭킹 1위 로저 페더러는 1세트에서 자기 서브에 아웃 판정을 받자 첫 번째 챌린지를 사용했다. 판독 결과 심판의 오심. 판정은 '에이스'로 바뀌었고 페더러는 서비스 게임을 지켜낼 수 있었다.

두 번째 게임에서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심판이 에이스로 판정한 조코비치 서비스에 '챌린지'를 걸어 아웃 판정을 이끌어 낸 것. 호크아이가 없었다면 그대로 내주고 말았을 두 점을 원상복구했고, 페더러는 1세트를 가져오는 것은 물론 우승 타이틀도 거머쥘 수 있었다.

왜 야구에는 이런 시스템을 도입하지 못하는 것일까?

야구도 퀘스텍(Questec)이라는 시스템을 마련해두고 있다. 투수가 던진 공이 스트라이크인지 볼인지 정확한 수치에 근거해 판독하도록 해주는 시스템이다. 하지만 여러 가지 사정으로 인해 현재 메이저리그에서도 공식 판정에는 쓰지 못하고 있는 실정.

야구 규칙 2.72에는 "스트라이크란 심판원이 '스트라이크'라고 선언한 것을 말한다"고 돼 있다.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한 정규 투구라고 하더라도 심판이 스트라이크 선언을 하지 않으면 스트라이크가 아니라는 뜻이다. 심판 재량을 존중한다는 측면에서는 바람직하지만 과연 이 방법밖에 없을까?

또한 9.02(a)에는 "타구가 페어인가 파울인가, 투구가 스트라이크인가 볼인가, 또는 주자가 아우트인가, 세이프인가 하는 (중략) 재정은 최종인 것이므로 선수, 감독, 코치 또는 교체선수가 그 재정에 대하여 이의를 주장할 수 없다"고 나와 있기도 하다. 심판이 한번 판정을 내리면 그대로 따라야만 한다는 뜻이다. 심판 권위가 정확성보다 더 중요한 것일까?

그래서 우리가 얻은 것은 무엇인가? 심판도 사람이기에 실수를 피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해마다 오심 시비를 반복하고, 심판에 대한 불신은 커져만 간다. 이래도 심판 권위를 내세우려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면 안 되고, 심판 재량 때문에 생긴 피해를 감수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너무도 가혹하다.

이제는 '비디오 리플레이'를 도입할 때가 된 것이 아닐까?

야구는 사실 테니스처럼 정교한 시스템을 도입할 필요도 없다. 8월 24일 사직에서 벌어진 경기에서 '오심'을 확인된 것은 평범한 소형 카메라의 힘이었다. 그 정도만 돼도 충분히 심판의 잘잘못을 가려내기에 충분하다는 뜻이다.

게다가 많은 오심 논란은 '팔이 안으로 굽는' 팬심(心) 때문인 경우도 많다. 판독 결과 심판 판정이 옳았다면 이런 논란 역시 많이 사라지지 않을까? 그러니까 비디오 판정을 도입한다고 해서 심판 권위가 무조건 무너지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오늘도 우리는 심판들을 비난한다. 정확한 판정 100번 때문이 아니라 모호한 판정 단 한 번 때문에 말이다. 심판들에게 실수를 인정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 그리고 우리 역시 우리의 실수를 인정할 수 있는 기회를 얻자. 비디오 리플레이 도입은 분명 지금보다는 많은 이들이 판정에 납득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이다.

야구에도 호크아이는 꼭 필요하다.



댓글, 4

  •  댓글  수정/삭제 MLB춘
    2007.09.11 00:55

    그나마 MLB, NBA 등 선진 스포츠는 오심은 있겠지만, 질낮은 편파판정은 찾기 힘들어서 말이 없는 편 같습니다. 선수들 뜻에 따라 퀘스텍에 반대하는 쪽이 많은 것 같은데.. 그런데 그 이야기들이야 스포츠 선진국인 걔네들 이야기고, 우리야 다르죠 ㅋㅋ

    정말 KBO, K리그, KBL도 열심히 보는데, 가끔 편파가 확실해 보이는 오심보면, 뒤집어 질 때가 한 두번이 아닙니다. 뿐만 아니라, 예전 중국과 사우디였나요. 4년전엔가 아시안컵 축구의 대놓고 편파판정(중국쪽에서 심판 매수), 그리고 얼마 전 우리 핸드볼 선수들, 중동 심판들에게 관광당한 점..이럴 땐 심판이 기계였으면 싶죠..

    NBA도 결국엔 올해부터 리플레이 판정을 도입한다고 합니다. 그동안은 버져비터 관련해서만 존재했었는데 말이죠. 도너히의 도박건으로 NBA가 홍역을 알았지만, NBA는 세계 스포츠 중에서 심판의 퀄러티가 가장 뛰어난 곳임엔 틀림없죠. 그런 곳조차 리플레이 판정 도입. 테니스의 경우에서도 알 수 있듯이, 결국엔 뛰어난 자질을 지닌 심판이 있어야 합니다. 모든 걸 기계에 의존할 순 없을테니 말이죠. 오늘 보니, 안정환 선수 FC서울 서포터즈에게 관광당했던데, 저질 응원문화를 비롯, 우리 스포츠는 종류 불문하고 경기력을 비롯 모든 면에서 안타까운 부분이 많습니다. 한 두명이 나선다고 바뀌는 것도 아니고, 안타까운 일이죠. 잘 좀 풀렸으면 싶네요. 평소 생각하던 분야라서 리플이 길었네요. 글 잘 읽고 갑니다. ^^;;

    •  수정/삭제 kini
      2007.09.11 13:34 신고

      저질 오심 여부도 물론 맞는 말씀이지만, 오심을 받아들이는 우리 관중들의 태도 역시 미국과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위에서 심판들에게도 이득이 될 수 있다고 적은 것은 그런 맥락입니다.

      기본적으로 스포츠에 대한 인식, 저변 혹은 수준이라고 해야할까요? 그런 것들이 참 많이 아쉽습니다. 스포츠를 엔터테인먼트로 보지 못하고, 전쟁으로 보는 시각이라고 해야 할까요?

  •  댓글  수정/삭제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24 17:48

    오홋 ... 이 글을 보지 못했는데, 벌써 언급하셨군요. 저는 심판의 판정 자체는 비디오 판정으로 옳고 그름을 판달할 수는 있지만, 단절되지 않는 플레이가 펼쳐지는 야구와 그 결과에 따라서 상황 종료되는 테니스나 배구 등과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즉, 스트라이크와 볼, 아웃과 세이프(혹은 안타) 등에 대한 정확한 판정을 내릴 수는 있지만, 그 판정과는 별도 - 전혀 별개는 아니지만 - 의 플레이가 펼쳐지는 부분으로 인해 인공지능을 가진 확실한 로봇이 개발되지 않는 한 - 그런 시기가 오면 선수도 인간이 아니라 로봇이 하겠지만 ^^;;; - 불가능하지는 않나 싶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24 20:22 신고

      저는 사실 오심을 무지 싫어하면서도, '인간적이기에' 오심이 존재하는 것 자체를 긍정적(?)으로 보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심판을 욕하는 그 재미를 잃고 싶지 않은 거죠 -_-;;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