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태터앤미디어 파트너 명함이 나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캔을 급하게 하다 보니 별로 예쁘지 않게 나왔는데 실제로는 꽤 봐줄 만합니다. 그러니까 적어도 회사 명함보다는 낫습니다. -_-;;

당분간 스포츠에 관계된 분들을 만날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이 명함을 요긴하게 쓸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MB식 표현처럼 '명함 주고 받을 만한 사이'가 아닐 때 나름대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혹시라도 받고 싶으신 분 계시면 내년 총선 끝날 때까지만 기다려주세요 ㅡㅡ;



댓글, 12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