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토공께 드.디.어. Bill James Handbook을 건네 받았습니다. 물론 아직 돈은 지불 안 했습니다. ㅡ,.ㅡ 그래서 이것저것 테이블과 숫자에 푹 빠져 있다가 문자 중계로는 절대 구할 수 없는 데이터가 있길래 한번 공개해 봅니다.

직구, 커브, 체인지업, 슬라이더로 크게 구종을 4분하여 어떤 구질을 누가 잘 때렸는지를 알아본 기록입니다. 숫자의 범위가 OPS와 비슷하게 돼 있지만, 이 기록은 BPS입니다. BPS는 Batting Avg. Plus Slugging Pct.입니다. 즉, 공을 인플레이시켰을 때의 정확도 + 장타력을 알아본 수치겠죠?

그럼 먼저 직구 ;



다들 이번 시즌 한가닥 했던 선수들이 모여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특이할 만한 선수는 AL 쪽에서 .959를 기록한 이구치를 꼽을 수 있겠는데, .278/ .342/ .438의 '05 시즌 타격 라인(BPS .716)을 감안할 때 ML 이적 첫해에 직구보다는 변화구 적응에 좀더 어려움을 겪었다고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어서 커브 ;



.264/ .319/ .368, BPS .632를 기록한 Alex Gonzalez(Fla.)가 커브엔 강했네요. 그리고 이치로상은 경기를 볼 때에도 커브에 굉장히 강하다는 느낌을 받았었는데 그대로 나타났습니다. 1.000이 넘어가는 선수가 어디에도 없는 게 커브를 때려내는 게 쉬운 일은 아닌가 봅니다.


계속해서 체인지업 ;



시애틀의 두 먹튀(?)가 나란히 포진해 있습니다. 성급하게 덤비면 잘 못 칠 것 같은 생각이 드는 구질인데 꼭 그렇지만은 않구나, 하는 걸 보여주는 선수들이 몇 있는 것도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슬라이더 ;



가장 확 놀란 건 Jose Reyes 였습니다. '05 시즌 .273/ .300/ .386을 치면서 BPS가 .659밖에 되지 않는 주제에 슬라이더에는 엄청 강했네요. 랜디 윈은 시애틀에서의 기록만입니다.


댓글, 0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