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 교육생활부

거의 한 달만에 글을 올리네요.

지긋지긋했던 수습생활이 끝나고 '교육생활부'로 정식 발령을 받았습니다.

경찰서를 돌면서 나중에는 정말 아무 것도 궁금해지지 않아서 '내가 진짜로 궁금해 하는 것을 해보자'고 희망부서에 스포츠레저부를 썼는데 역시나 밀렸습니다 ㅠ_ㅠ

나중에 일을 좀 더 배우고 꼭 가보고 싶은데 기회가 올지 모르겠네요.

아직 이틀밖에 지나지 않아서 사실 '교육생활부'가 무엇을 하는 곳인지 감이 잘 오지 않기도 합니다.

한 선배의 말에 따르면 "사람들이 제일 관심 갖는 게 자식 잘 키우고 안 아픈 것 아니냐? 우리야 말로 핵심부서지" 하시는데 수긍은 가면서도 100% 인정은 안 되는 그런 상태입니다. ^^;


# Sportugese

전에도 방명록에서 밝힌 것처럼 블로그에 포스팅할 시간이 없다면 거짓말이 될 것 같습니다. 기자라는 직업이 노동 시간은 길지만 노동 강도 자체가 엄청나게 '빡세다'고 말할 수 있는 직업은 못 되니까요. (네, 물론 아직 막내기에 가능한 말이죠.)

그런데 도저히 게임을 볼 시간이 없습니다. 사무실에서 몰래 네이버로 잠깐 잠깐 보는 게 전부니까요. 때문에 포스트를 꾸미기가 어렵습니다. 도저히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잘 모르니 말입니다.

때문에 확실히 예전보다는 포스트가 뜸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 Sports Analyst

사실 기자질을 시작하고 나서 "나는 기자가 되고 싶었던 게 아니라 '스포츠' 기자가 되고 싶었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시작하기 전에도 '언젠가는 스포츠 부서에 한 번 쯤 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던 건 사실인데 이렇게 강렬한 열망이 들지는 않았더랬습니다.

조금 더 '좋은 기자'가 되고 나면 '좋은 스포츠 기자'도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열심히 배우겠습니다. 사실 일을 배우기에는 교육생활부도 확실히 나쁜 부서는 아닙니다.


# 돌핀스 데이

그래도 일단 내일이랑 모레는 확실히 쉬니 모처럼 야구나 실컷 봐야겠습니다. 좋든 싫든 '태평양 데이'를 한다잖아요. 하고 싶은 말은 많지만 일단 그보다는 태평양 유니폼이 더 보고 싶네요.



댓글, 16

  •  댓글  수정/삭제 여름날
    2008.05.02 09:50

    ㅎㅎ 정식 발령 받으신거 축하드려요^^

  •  댓글  수정/삭제 기다림미학
    2008.05.02 12:00

    피드데몬에 sportugese(1) 되있는거 보고 냅따 들어와 봤습니다..ㅋㅋ
    그래도 가끔...시간이 나시면 전처럼 좋은 포스트 많이 올려주세요,,;;;

    +그리고 꼭 조만간에 야구 관련 미디어의 하단에
    ㅎㄱㅇ 기자 ****@****.com <--요게 나오는 기사나 칼럼을 볼수 있기를 희망합니다..ㅎ

  •  댓글  수정/삭제 마루[maru]
    2008.05.02 13:45 신고

    정식 발령나신 것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앞으로 더 왕성한 활동모습 블로그를 통해서 가끔씩 엿보게 해주세요^^
    그리고 뜻하신 초심을 끝까지 마음속에 품고 자신의 영역을 꿋꿋하게 넓혀가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시길 기원하겠습니다.^^ 화이팅!

  •  댓글  수정/삭제 미토
    2008.05.02 15:29

    발령 받으신거 축하드립니다~~. 포스팅 기다리겠습니다^^

  •  댓글  수정/삭제 롤리
    2008.05.03 11:47

    ㅋ~ 축하요.
    동아일보 구독하는데 ㅋ~ 그래프 나오면 맨날 키니님인가 찾고 있었는데...ㅋ

    •  수정/삭제 kini
      2008.05.04 04:34 신고

      이제 그래프 안 시킬 겁니다 ^^;

      참 제가 만드는 신문이지만 앞으로도 쭉 봐달라는 말씀은 ㅠㅠ

  •  댓글  수정/삭제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5.04 06:33

    축하드립니다. 확실히 저도 한국 야구는 거의 보지를 않으니까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알 길이 없는 것 같습니다. '태평양 데이'도 기호태님 글 보고 알았을 정도이니 ... ㅠㅠ ... 어쨌든 한번씩 블로그에도 숨쉬기 운동을 해주시길 바랍니다.

    •  수정/삭제 kini
      2008.05.04 19:33 신고

      네, 감사합니다. 이제 슬슬 숨 좀 쉬고 살아야죠 ^^; 손윤 님 블로그는 잘 보고 있습니다.

      +
      태평양데이에 대해서는 참 할 말은 많은데 '야마'가 안 잡히네요...

  •  댓글  수정/삭제 이승환
    2008.05.04 19:38 신고

    아, 아쉽네요. 멋진 스포츠 기자 탄생을 기대했는데 ㅜ_ㅜ

  •  댓글  수정/삭제 정한별
    2008.05.07 00:15

    나야,
    나 뉴욕간다.
    보스톤을 가기는 쉽지 않더구나...
    새로지은 양키스 스태디움에 가서 보양전 볼때
    빅파피 싸인 (두장) 받으면 한장 정도는 보내줄게 ㅎㅎ

    •  수정/삭제 kini
      2008.05.07 01:09 신고

      유학가는겨? 어디로 가?
      나도 그냥 공부나 할 걸 ㅠㅠ

      애는 잘 크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