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스포츠가 공용어입니다.


❝스포츠에서 유일한 것이 승리라면 이기는 그 순간 다시 경합을 벌여야겠다는 욕구는 사라질 것이다. 그렇다면 마이클 조던과 로저 클레멘스가 나이 마흔에 계속 경쟁을 벌였던 사실을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 '소크라테스 야구장에 가다' 中에서

MVP는 가장 가치 있는 선수에게 주어진다. 그럼 어떤 선수가 '가장 가치 있는' 선수일까? 정답은 팀을 승리로 이끄는 선수다. 야구 경기의 최종 목적인 '승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어떤 선수가 팀을 승리로 이끄는가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메트릭이 나와 있는 상태다. 여기서는 그 가운데 빌 제임스가 고안한 Win Shares를 토대로 만들어진 WSABBaseball Prospectus가 자랑하는 WARP를 사용하도록 하겠다.

WSAB (Win Shares Above Bench) ; 야수는 공격뿐 아니라 수비로도 팀 승리에 공헌한다. 하지만 수비를 반영하는 메트릭은 그리 많지 않다. 그 가운데 하나가 바로 Win Shares다. 그리고 한 선수를 다른 선수로 대체하기 힘들다는 것 역시 선수의 가치를 측정하는 데 있어 빼놓을 수 없다.

WARP (Win Above Replacement Level) ; 기본적으로 WSAB와 같은 것을 추구하는 메트릭이다. 하지만 좀 더 다양한 기준이 있어야 이야기가 풍성해지지 않을까?

하지만 우리가 기본적으로 야수를 판단할 때는 수비보다 공격에 더 가중치를 두는 게 사실이다. 물론 위의 메트릭 역시 공격력을 반영한다. 그렇지만 팬들의 이런 성향을 반영할 때, 공격 능력치를 한 번 더 더한다고 해서 큰 무리는 아니지 않을까?

RCAA (Runs Created Above Average) ; 어떤 선수들은 똑같은 득점을 창출해 내기 위해 더 많은 아웃 카운트를 소모한다. 물론 적은 기회로도 더 많은 점수를 만드는 선수다 더 '가치 있는' 선수다.

VORP (Value Over Replacement Player) ; 유격수를 보면서 80점을 생산해 내는 선수와 1루수를 보면서 80점을 생산해 내는 선수를 똑같이 보기는 무리다. 당연히 수비 부담이 더 큰 포지션에 가중치가 주어져야 한다.

WPA (Win Probability Added) ; 득점은 '양'도 중요하지만 '타이밍' 역시 중요하다.

자, 이제 이 다섯 가지 메트릭을 가지고 과연 어떤 선수가 MVP라 불릴 만한 자격을 갖추고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내셔널 리그.

일단 후보들의 명단부터 알아보자. (위의 메트릭 상위 10걸에 단 한번이라도 포함됐던 선수들의 명단)


내셔널리그에서 가장 높은 WSAB를 기록하고 있는 선수는 뉴욕 메츠의 데이비드 라이트(18)다. 데뷔 후 세 번째 풀 시즌을 뛰고 있는 라이트는 이번 시즌 30개의 홈런과 31개의 도루를 기록하며 30-30 클럽에 가입했다. 소속팀 메츠 역시 83승 66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선두. 개인 기록과 팀 성적 모두 MVP를 받기에 충분한 모습이다.

WARP 1위는 지난해 MVP 투표에서 2위에 그친 앨버트 푸홀스(12.3)다. 세인트루이스는 디펜딩 챔피언의 면모를 잃어버린 게 사실, 그리고 푸홀스의 개인 기록 역시 어딘가 아쉬워 보이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푸홀스는 올해도 3할-30홈런-100타점을 향해 순항중이고, 내셔널리그 1루수 가운데 푸홀스보다 뛰어난 수비를 자랑하는 선수는 없다. 역시 후보에 올라도 이상하지 않은 모양새다.

팀 성적과 뚱뚱한 몸매 때문에 관심에서 다소 밀렸지만, 미겔 카브레라(47) 역시 계속해서 준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이번 시즌에 카브레라보다 많은 득점을 창출(RC)해낸 선수는 팀 동료 헨리 라미레즈(124)뿐이고, 그 차이 역시 1점밖에 되지 않는다. 라미레즈가 124점을 창출해 내는 동안 아웃 카운트를 420개 소모한데 비해, 카브레라는 이보다 23개 적은 397개밖에 사용하지 않았다.

WPA 1위는 프린스 필더(4.97)의 차지다. 그 이유가 무엇이든 필더는 중요한 순간에 다른 선수들보다 타석에 많이 들어섰고, 해당 타석에서 자기 역할을 확실히 해냈다는 뜻이다. 게다가 46개의 홈런 역시 현재 리그 1위 기록. 밀워키의 플레이오프 진출이 다소 불투명한 건 사실이지만, 그것이 필더의 잘못이라고 하기는 어렵다. 필더 역시 MVP 자격이 충분한 선수다.

그럼 이 가운데 누가 MVP를 타야 할까? 아주 손쉬운 방식으로 결정하기로 하자. 명단에 포함된 선수는 모두 16명. 그럼 각 부문 1위 선수에게 16점, 16위에게 1점을 주는 방식으로 기록을 점수화시킬 수 있다. 그 결과가 아래 표에 정리돼 있다.


이번 시즌 NL에서 가장 MVP 자격이 있는 선수는 메츠의 3루수, 데이비드 라이트라고 해야 할 것 같다. 적어도 세이버메트릭스를 가지고 보자면 그렇다. 하지만 과연 투표자들의 생각도 똑같을까? 그건 발표가 나 봐야 알 일이다.

이어서 아메리칸 리그다.

에이로드. 마침표.

올해 양대 리그 MVP는 뉴욕의 3루수 두 명이 타야 한다. 현재로서는 그렇다.


댓글, 8

  •  댓글  수정/삭제 lecter
    2007.09.19 16:44

    푸홀스는 비율넘버가 출루율 제외하고 2002년 수준이고, 100타점-100득점도 간당간당할 지경인데 각종 메트릭에서는 저리 좋은 점수를 받는 것을 보면, 팀내에서의 비중이 확실히 드러나네요.ㅎㅎ
    필더가 홈런-타점왕을 차지한다면 필더가 타겠지만(작년 경우에 비춰봤을 때), 제가 봐도 일단은 롸잇이 유력해 뵈네요. 다만 현재 메츠 상태가 해롱해롱한 상태라서 -_-

    •  수정/삭제 kini
      2007.09.19 21:26 신고

      메츠가 현재 메롱해도 지금껏 해놓은 게 있는데 확실히 최근의 임팩트라는 걸 무시하기는 쉬운 일이 아니죠. 그리고 세이버메트릭스 최고 선수랑 MVP랑 늘 일치하는 것도 아니고 ^^;

      그래서 야구가 재미있죠. 논쟁이 끝나는 게 아니라, 늘 논쟁이 시작된다는 의미에서 말입니다.

  •  댓글  수정/삭제 추가입력
    2007.09.19 21:42

    가장 가치있는 선수...
    일단 실력이 있어야 하고 인기도 좋아야 하죠.
    kini님이 마무리하셨지만 롸이트와 에이롸드...
    저도 이 두명에게 올인 하겠습니다.

    •  수정/삭제 kini
      2007.09.19 22:42 신고

      에이로드는 이견이 거의 없을 것 같은데, 사실 NL은 혼전이죠 ^^;

  •  댓글  수정/삭제 보그다노비치
    2007.09.22 14:58 신고

    에이로드 마침표. 신선하구만. ㅎㅎ

  •  댓글  수정/삭제 A-rod는..
    2007.09.23 09:25

    정말 크레이지모드 -_-

    예전에 벨트레 나 카를로스 벨트란과는 비교조차 거부..-_-..되는..

더 보기